Stand by Ready!

savants.egloos.com




간사이 060121-060124 (4) BacK


마지막날이네요. 오늘은 저녁비행기로 귀국하는 날이라 오사카 시내 관광을 하기로 했습니다. 

체크아웃하고 호텔에 짐을 맡긴 다음에 출발!

하기 전에 숙소에서 한장! 숙소코앞인데 저길 한번도 못 가봤네요~

쥬오선 다니마치욘초메에서 내려서 슬슬 걸어가면 오사카성이 나옵니다.

다니마치욘초메역은 종로역과 느낌이 비슷하더군요

그래도 오사카성에 왔으니 한장은 박아야죠~

엔조이에코카드로 기억하는데 주말이라 600엔입니다. 

난바-우메다 왕복만 해도 480엔인데 이날 동선이 난바 -다니마치욘초메-우메다-난바였으니 본전은 뽑았죠

이 패스가 있으면 오사카성 입장료가 100엔 할인됩니다

원래는 600엔이죠.

오사카성은 엘리베이터 혹은 계단으로 올라간다음에 내려가면서 관람하는 형식입니다.

저건 감시탑 같네요

여기는 기와장식이 황금으로 되어있네요. 

천수각에 올라가면 전망은 정말 좋습니다. 근데 바람도 엄청나게 불죠

이런 문양이 있네요.

내려오면서 내부 구경을 하는데 딱히 안봐도 상관없을 거 같습니다.

바쁘시면 공원에서 사진만 박고 가도 될듯?

오사카성에서 오사카역사박물관으로 가면서 한컷.

공원주위에 푸드 트럭이 꽤 있는데 날이 추워서 패스

길건너기전에 한컷. 오사카 역사박물관은 NHK와 붙어있습니다.

보조배터리 비슷하게 생기지 않았나요? 

 이곳도 일단 위로 올라간 다음에 아래로 내려오면서 관람하는 형식입니다.

에스컬레이터가 있는쪽에서 오사카성이 잘보이죠

절터도 보입니다.






그릇들의 퀄리티는 동양도자미술관에 비하면 그냥 그렇습니다.

대신 이렇게 아지자기한것들이 좀 있죠



삽화가 흥미롭네요



그림들도 좀 있고..


그릇들도 더 있습니다. 앞쪽보다 퀄이 좀 더 있군요

오른쪽 포스터의 전차는 치하일까요?

오사카는 지금도 그렇지만 예전에도 큰 상업도시였죠

오사카 역사박물관을 나와서 타니마치선을 타고 동우메다역으로 갑니다. 

3일내내 미도스지선만 타고 우메다-난바만 왕복하다가 오늘 다양하게 오사카 시영전철을 타네요~

그리고 점심으로 거하게 3천엔짜리 장어덮밥 정식을 냠냠.

2천엔대 런치는 이렇게 나옵니다.

밥을먹고 도큐핸즈를 들려 쇼핑을 좀 하다가 난바로 가서 짐을 찾고 다시 라피도를 타고 간사이 공항으로 갑니다.

스타워즈하면 역시 스톰 트루퍼죠

호구 시스 (...)

 스타워즈 래핑!!! 저녁 비행기를 타고 김포로 ㄱㄱ